본문 바로가기
  • Energy Korea with Daesung Energy
국내 에너지 정책

정부-산업계 간‘에너지 효율혁신 파트너십’구축

by 대성에너지 2022. 10. 19.

산업통상자원부 이창양 장관은 10.19(수) 10:00 롯데호텔에서 삼성전자 이인용 사장, 현대제철 안동일 사장 등 30대 에너지 다소비 기업 대표들과 '한국형 에너지 효율혁신 파트너십'(이하 「KEEP 30*」) 협약을 체결하였다.

* Korea Energy Efficiency Partnership 30

 

< 「KEEP 30」 협약식 개요 >

 

◇ 일시・장소 : ‘22.10.19.(수) 10:00~11:00, 롯데호텔 서울(소공동) 3층 사파이어볼룸

◇ 참석자 :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30대 에너지 다소비 기업 대표, 한국전력・한국가스공사・에너지공단 기관장

◇ 주요내용 : 30대 에너지 다소비 기업과 “에너지 효율혁신 파트너십 협약” 체결 ㅇ 지난 10.6일‘공공부문 에너지 다이어트 10 실천 결의’에 이어, 전체 에너지 소비의 63%를 차지하는 산업부문의 에너지 절약과 효율 향상을 통한 에너지 위기 극복 노력이 더해지게 되었다. * 30대 에너지 다소비 기업은 산업부문 에너지 소비량의 57%를 차지 ㅇ 이번 행사에서는 참여기업들의 향후 5년간 자발적인 에너지 효율혁신 약속과 함께 금번 겨울철 에너지 절감 계획과 내년도 에너지절약 설비 투자 계획도 함께 논의되었다.

 

 「KEEP 30」은 30대 에너지다소비기업이 향후 5년간(‘23~27년)의 에너지 효율향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정부는 인센티브 패키지를 지원하는 협력을 통한 산업부문 에너지 효율혁신 신규 프로젝트이다.

ㅇ 철강・정유・화학・시멘트・반도체 등 에너지 다소비 상위 30개 기업*은 매년 에너지원단위 1% 개선을 목표로 제시하고, 정부는 연도별 실적보고서를 기반으로 실적을 평가・등급을 부여하고 이를 공개한다. * 석유화학(9개), 시멘트(7개), 정유(5개), 철강・금속(4개), 반도체(2개), 디스플레이(2개), 자동차(1개)

ㅇ 특히 참여기업이 협력업체 지원을 통해 협력업체의 에너지 효율향상 실적이 발생한 경우 이를 참여기업의 에너지 절감량에 반영함으로써 참여기업-협력업체의 에너지 효율향상 상생협력도 강화할 계획이다.

ㅇ 정부는 「KEEP 30」 참여 및 협력기업 대상 에너지절약시설설치 융자사업지원 확대를 위해 융자심사 가점부여, 지원 대상・한도 등을 상향 조정*할계획이며, 에너지효율 R&D 기획에도 참여토록 하여 실제 기업니즈에 부합하는 기술개발 과제가 도출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할 예정이다. * (기존) 중소・중견기업만 참여 가능, 사업장당 150억원 한도(중견 70%, 중소 90%) →(개선안) KEEP 30 참여 대기업 포함, 사업장당 300억원 한도(대 50%, 중견 70%, 중소 90%)

 

 한편,「KEEP 30」참여기업들은 에너지 위기로 국가 경제와 에너지안보가 엄중한 상황에서 에너지다소비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 겨울철 에너지 사용량을 자발적으로 절감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ㅇ 고효율 설비 교체, 공정 개선 등 기업별로 에너지 절감방안을 마련하여이행할 계획이며, '22.4분기~'23.1분기 기간 중 30개 기업이 총 52만toe (LNG 환산 40만톤)의 에너지를 절감키로 하였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