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Energy Korea with Daesung Energy
국내 에너지 정책

제3회 탄소중립과 에너지 정책 세미나

by 대성에너지 2022. 9. 16.

 

탄소중립 이행을 위해서는 정부의 명확한 정책 시그널과 인센티브 확대로 기업의 투자를 이끌어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주장이 제기됐다 .

 

대한상공회의소 ( 회장 최태원 ) 는  14 일 상의회관 국제회의장에서   3 회 탄소중립과 에너지 정책 세미나  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이날 세미나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정부 관계자  기업  학계  시민단체 등 각계 주요인사  200 여명이 참석해 산업부문의 주요 이슈가 되고 있는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 RE100,  순환경제 정책 등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

 

최태원 회장 , ‘ 규제적 접근  보다   인센티브 시스템 ’.  기업  국가 전체 탄소감축 성과 높여야

 

이날 한국환경연구원 이창훈 원장은 기조강연을 통해  국제에너지기구 (IEA) 는 전세계 탄소중립 투자 규모가  2030 년  5 조 달러 ( 약  6,900 조원 , 9.13  환율기준 ) 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탄소중립은 새로운 성장 기회가 될 것  이라며 , “ 우리 사회의 탄소중립 이행을 위해서는 배출권거래시장과 전력시장을 정상화시켜 적정한 탄소가격과 전기요금을 통해 사회 전체의 탄소감축  전기절약  탄소중립 기술 확산을 유도해야 한다  고 말했다 .

 

이와 함께 정책과제로   배출권거래시장의 안정화를 위해 배출권가격 급등락시 정부 개입 기준 명문화   전력 소매시장 경쟁체제 도입  ▲  주민 주도형 태양광발전사업 지원 등을 제시했다 .

 

원문 내용 더보기

 

 

출처: 대한상공회의소 보도자료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