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Energy Korea with Daesung Energy
에너지 뉴스 국내&해외

힌남노 피해 포항시에 올해 1231억원 규모 지원

by 대성에너지 2023. 1. 16.

지난해 10월 발생한 태풍 힌남노로 큰 피해가 발생해 산업위기 선제 대응지역으로 지정된 포항시에 올해 1231억원 규모(7개 사업)의 지원이 이뤄집니다.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업위기대응 심의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포항시를2022 10 31일부터 2024 10 30일까지 2년간 산업위기 선제 대응지역으로 지정한 바 있습니다.

 

이번에 확정된 포항시 지원 사업의 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우선,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에 1089억원의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저리(1.9% 고정금리)로 최대 10억원까지 융자 지원합니다. 중견기업에 대해서는 신용보증기금 출연을 통해(37억원) 특례보증을 지원합니다. 

 

또 폭우·태풍 등에 대응하기 위해 포항 철강산업단지에 옹벽·차수벽과 빗물 펌프장 등을 설치하고, 산업단지 내 통합관제센터를 건립해 재해를 사전에 감지하고 예방할 수 있도록 합니다.

 

철강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포항 철강산업단지 내 중소·중견기업에 제조 전문·현장중심 인력양성을 지원하고, 공동물류센터와 스마트물류 플랫폼도 구축합니다.

 

포항시에는 다음의 프로그램이 지원됩니다.

 

먼저 기업의 입지·설비투자에 대해 투자액의 일정 금액을 보조하는 지방투자촉진 보조금 지원 비율을 올해부터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과 동일 수준으로 조정합니다.

 

이에 따라 중소기업에 대한 보조금 지원 비율은 설비의 경우 9%에서 24%, 입지는 30%에서 50%로 상향됩니다. 또 중견기업에 대해서는 설비는 7%에서 19%, 입지는 10%에서 25%로 오릅니다.

 

힌남노로 피해를 입은 기업의 금융 대출에 대해서는 현행대로 만기를 연장(최대 1)하거나 상환을 유예할 수 있도록 합니다.

 

원문출처: 산업통상자원부 경제뉴스

 

경제 뉴스 | 산업통상자원부 홈페이지

지난해 10월 발생한 태풍 ‘힌남노’로 큰 피해가 발생해 산업위기 선제 대응지역으로 지정된 포항시에 올해 1231억원 규모(7개 사업)의 지원이 이뤄집니다.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업위기대

www.motie.go.kr

 

반응형

댓글0